한경연, 500대 기업 조사
"국내외 경제 악화" 원인 꼽아
대기업 네 곳 중 한 곳은 올 상반기 대졸 신규 채용을 안 하거나 규모를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 곳 중 한 곳은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악화되고 있는 경제 상황이 채용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직원 300인 이상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상반기 신규 채용 계획’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5~19일 진행됐고 126개사가 답했다.

채용 인원에 대해 응답 기업의 19.0%가 ‘상반기 채용을 축소하겠다’고 했다. 8.8%는 ‘한 명도 뽑지 않겠다’고 했다. 네 곳 중 한 곳이 상반기 채용을 줄이거나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상반기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는 기업은 32.5%였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응답 기업의 5.6%에 그쳤다.

기업들은 신규 채용을 못 늘리는 이유로 ‘국내외 경제·업종 상황 악화’(43.6%) ‘회사 내부 상황 악화’(34.6%) ‘인력 유출 감소’(24.4%) ‘인건비 부담 증가’(19.2%) 등을 꼽았다. 대졸 신규 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복수 응답 가능)으론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 투자 활성화 유도’(50.0%) ‘고용 증가 기업에 세제 혜택 등의 인센티브 확대’(49.2%) 등이 꼽혔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에 실시했다”며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할 때 대기업 고용시장은 훨씬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졸 신입직원의 평균 연봉은 3999만원으로 나타났다. 구간별로는 4000만∼4500만원(32.5%) 비중이 가장 컸고 3500만∼4000만원 미만(27.7%), 3000만∼3500만원 미만(18.3%)이 뒤를 이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