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코레일)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항공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 입점한 항공사의 체크인 대행 수수료를 오는 9월까지 전액 감면한다고 10일 발표했다.

한국철도는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인천국제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의 체크인 서비스를 대행하고 있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는 8개 항공사가 입점해있다.

앞서 한국철도는 지난 6일부터 감염증 확산 방지와 방역 시간 확보를 위해 KTX공항버스 운행횟수를 47회에서 40회로 줄였다.

변경된 운행시간표는 한국철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철도역 매장 임대료를 낮추고, 협력 여행사를 대상으로 기차여행 상품 판매수수료 전액 감면과 홈페이지를 통한 상품 판매,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교통기관이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뜻에서 지원키로 했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