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생산물량 8만개 즉시 공급
필터 대체소재 개발…허가 신청
경상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마스크 공급 부족 및 배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경상북도는 자체 개발한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11일부터 도내 80세 이상 어르신에게 공급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 9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마스크 수요에 비해 공급이 현저히 부족해 경상북도가 자체 기술력으로 새로운 마스크를 개발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경북도청 직원이 아이디어를 낸 이 마스크는 면 마스크에 스펀본드(SB) 부직포 필터 석 장을 끼워 날마다 교체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도는 마스크 인증 공인 기관인 경북테크노파크에 의뢰해 시험한 결과 방제 성능이 면 마스크의 20%보다 높은 50%였다고 밝혔다. 도는 면 마스크 2장과 필터 45장을 넣은 키트 15만 개를 도내 80세 이상 인구 15만 명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 하루 생산 가능 물량은 8만 장”이라며 “11일 하루 동안 최소 2000개 키트를 우선 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8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경상북도는 면 마스크 개발에 이어 마스크 필터를 대체하는 소재인 나노 멤브레인(KF 기준 여과율 94%)을 활용한 마스크도 제작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9일 허가를 신청했다. 도는 KF80·94 마스크 필터인 멜트블로운(MB) 부직포 필터 부족 사태로 MB 부직포 가격이 t당 7만원으로 일곱 배가량 급등하자 기능성 의류에 사용되는 나노 멤브레인 원단을 활용해 개발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