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기금 5억원 출연

광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을 특별출연했다고 9일 밝혔다.

광주은행과 기술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및 소재·부품산업 혁신성장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총 100억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주요 지원대상은 소재·부품업종 영위 기업, 일자리 창출 기업, 혁신성장 분야기업 등이다.

5년간 매년 0.2%포인트씩 보증료를 감면 적용하고 최대 1.0%포인트까지 대출금리를 우대한다.

앞서 광주은행은 광주신용보증재단 및 전남신용보증재단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0억원씩 특별출연하기도 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피해를 본 지역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금융상담과 지원에 나서고 있다"며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으로 상생발전을 이루고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의 소임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