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왼쪽)과 게리 플레이어(오른쪽)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재임 시절에 제정됐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는 모두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회원이기도 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