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법률회사(로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2억원을 코로나19 관련 기부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광장 태평양 율촌 세종 등 5대 로펌들도 1억원씩 내놓기로 결정했다. 바른과 지평, 동인 등은 각각 5000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대형 로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피해를 입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이럴 때 조금이라도 사회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에서 성의를 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까지 로펌업계가 기부하겠다고 밝힌 성금은 8억여원으로 집계됐다.

기부금은 로펌들이 개별적으로 전달하지 않고 대한변호사협회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로펌 관계자는 “지난 6일부터 입금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대한변협이 성금을 모아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성금은 대한적십자사 본사를 거쳐 대구시 지사로 전달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