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정치권 "혁신도시법 개정안 국회 통과 환영"

대전과 충남 정치권은 6일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근거가 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에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 추가 지정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강조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행정기관을 비롯해 주민과 시민사회단체까지 하나가 됐고, 정치권도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진정성을 보여 줬다"며 "정파와 경계를 초월한 상호 협력과 협치는 법안 통과로 얻은 또 하나의 결실이자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혁신도시 최종 결정까지 내디뎌야 할 발걸음이 남아 있는 만큼 이제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해야 한다"며 "법률 개정 과정에서 역량을 모은 것처럼 공공기관 유치 과정에서도 명분이나 논리를 명확하게 하고 단결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민주당 대전시당은 대전시와 함께 온전한 혁신도시 안착을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최선의 결과물을 얻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과 충남도당도 공동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치고 답답했던 지역민에게 가뭄에 단비와 같은 반가운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민관정 협치 모델을 성공적으로 보여준 모든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와 충남도는 혁신도시가 최종적으로 지정되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타 시·도의 우수사례와 시행착오 등을 참고해 혁신도시 청사진을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합당은 "미래성장동력 부재, 지역 경쟁력 약화 등 대전과 충남의 고질적인 문제가 획기적으로 해결되길 기대하며 당 차원의 아낌없는 협조와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