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3시 20분께 제주시 우도면 남동쪽 해상에서 서귀포선적 연승어선 A호에 화재가 발생했다. 8명이 승선한 29t 규모 어선으로 현재까지 2명이 구조됐다.

서귀포해경은 사고 현장에 경비함정, 구조대 등을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사고와 관련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정 총리는 "해양수산부장관과 해양경찰청장은 즉시 가용한 모든 함정과 항공기, 구조대를 급파하고 사고 해역 주변을 운항중인 어선, 상선, 관공선을 총동원해 생존자 구조와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국방부 장관도 야간 수색 작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조명탄 지원과 함께 군함, 항공기를 투입해 해경의 구조업무를 최대한 도우라고 지시했다고 총리실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