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안에 '러시아는 소련 계승' 국가정체성 조항도
4월 국민투표 통과 전망…"보수정책 채택해 정교회도 지지"
푸틴, "결혼은 남녀결합" 동성혼 금지 헌법개정 추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성결혼 금지를 포함한 헌법 개정안을 제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체 24페이지로 이뤄진 개헌안에는 동성결혼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원칙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이 제출한 개정헌법 초안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러시아 국가두마(하원)의 고위직을 통해 언론인들에게 브리핑이 이뤄졌다.

표트르 톨스토이 국가두마 부대변인은 국영 뉴스 통신사와 인터뷰에서 사견을 전제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혼을 남성과 여성의 결합이라고 명시한 것"이라며 "국가 원수가 헌법 수정안을 만들었다는 게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월 헌법 개정을 공표했으며, 이번 헌법 개정이 이뤄진다면 지난 1993년 이후 처음이다.

푸틴, "결혼은 남녀결합" 동성혼 금지 헌법개정 추진

개헌 초안에는 러시아를 '소비에트 연방'의 계승 국가로 명명하는 조항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러시아 국민이 신을 섬기고, 구(舊)소련의 제2차 세계대전에서 역할을 언급하며 역사적 진실을 수호한다고 명시했다.

이와 함께 외국에 러시아의 영토 할양을 금지함으로써 크림반도 강제 합병에 대한 갈등을 더욱 심화시킬 전망이다.

전반적으로 개헌안은 푸틴 대통령이 대통령 연임 제한 규정에 따라 임기 연장이 불가능한 2024년 이후에도 권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의회에서 개헌안에 대한 투표가 이뤄지고 나면 4월 중순께 국민투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보수적인 수정 조항으로 투표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푸틴 대통령이 수정안을 지지함에 따라 개헌안은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4번째 대통령 임기에서는 점차 보수 정책을 채택하면서 보수층은 물론 러시아 정교회의 지지도 받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한 연설에서 "내가 대통령으로 있는 한 '부모 1', '부모 2'와 같은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아빠와 엄마만 존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