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의 한 주상복합건물 관리사무소 직원 가족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주상복합건물과 관련된 확진자는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3일 서울시와 성북구에 따르면 성북구 장위동에 거주하는 관리사무소 직원(50)이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 직원의 아내(51)와 딸(21)도 2일 확진됐다.

성북구는 해당 직원이 직장 동료로부터 감염된 뒤 가족 내 감염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직원이 일하는 주상복합건물에서는 입주민 부부 2명을 시작으로 관리사무소 직원 4명과 직원 가족 6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원과 직원 가족은 모두 다른 구에 거주한다.
서울 주상복합 관리사무소 직원 가족 2명 추가 확진…총 12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