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아내 5년 돌보다…70대 부부 집에서 숨진 채 발견

오랜 기간 치매를 앓던 70대 할머니와 그를 직접 돌보던 70대 남편이 집에서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2일 오전 10시30분께 강서구 등촌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남편 A씨(77)와 부인 B씨(73)씨가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이다.

경찰은 부부의 몸에 특별한 상처가 없고, 외부 침입 흔적도 없는 점으로 미뤄 볼 때 A씨가 주도적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주변 이웃 등의 증언에 따르면 부인 B씨는 5년 동안 치매를 앓아왔다.

참전용사로 알려진 남편 A씨가 요양보호사의 도움 없이 직접 아내를 돌본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A씨 부부는 집을 찾아온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일부분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이들 부부의 임대 재계약에 필요한 서류를 요청하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자 직접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목격했다.

당시 현관문은 잠겨있지 않았다고 한다.

A씨 부부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으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A씨 유족을 수소문해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