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로…긴급돌봄서비스 연장
교육부, 대학엔 원격수업 권고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의 개학이 오는 9일에서 23일로 2주일 더 연기된다.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1주일 개학 연기를 발표한 지 8일 만에 추가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미성년자가 급증하는 추세여서 학교를 안전하게 운영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학교를 통한 가족·지역사회 전파를 선제 차단하고, 학생의 외부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개학 연기로 학생들의 여름·겨울방학은 예년보다 짧아질 전망이다. 교육부는 3주 이내의 1단계 휴업에선 방학 일수를 조정해 학사 일정을 맞추도록 하고 있다. 추가로 개학이 미뤄지면 법정 수업일수를 10% 범위에서 감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에 따라 발생할 우려가 있는 ‘돌봄 공백’을 메우기 위해 긴급돌봄 서비스도 연장해 제공하기로 했다. 긴급돌봄을 희망하는 학부모는 3일부터 각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신청하면 된다. 긴급돌봄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교육부는 대학에도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오프라인 집합 수업을 지양하고, 원격수업을 하라고 권고했다. 개원 중인 학원에는 다시 한번 휴원을 권했다.

박종관/정의진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