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넘으면 새로운 희망이 온다

교보생명은 2일 광화문 글판 내용을 천양희 시인의 ‘너에게 쓴다’로 교체했다. 이번에 선정된 구절은 아름다운 꽃이 진 자리에 새 생명이 다시 자라나는 자연의 순리처럼 내일의 희망을 기대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