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6일 예배 참석' 과천신도 전수조사 결과…"모니터링 지속할 것"

경기 과천시가 신천지 과천본부 예배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슈퍼 전파 위기를 일단은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 과천본부는 지난달 16일 1천명이 넘는 신도가 서울 서초구와 경기 안양시 확진자 2명과 함께 예배를 봐 대규모 감염 확산이 우려됐던 곳이다.

과천 신천지 '슈퍼전파' 위기 넘겼나…신도1천5명중 감염자 3명

김종천 과천시장은 2일 오후 시청 긴급 브리핑에서 "16일 예배에 참석한 과천 시민 1천5명 가운데 (미검사 2명 포함) 3명만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신도들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거나 증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지난달 27일 과천본부로부터 2월 16일 예배 참석자 1천33명의 명단을 넘겨받은 뒤 시청 대강당에 콜센터를 설치해놓고 공무원 40명이 전화로 관외 거주자(28명)를 뺀 과천 거주 신도 1천5명을 조사했다.

1천 5명 중 1명은 조사를 거부했고 1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조사를 받은 1천3명 가운데 확진자와 같은 16일 정오 예배에 참석한 신도는 514명(연락 두절 1명 포함)이고 다른 시간대 예배자는 491명(조사거부자 1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과천시가 정오 예배자 513명과 다른 시간대 예배자 중 유증상자 6명 등 519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신도 3명만 확진됐을 뿐 나머지 516명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0시를 기준으로 음성판정을 받은 516명의 신도에 대해 자가격리를 해제하고 오는 11일까지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해 1일 1회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과천 신천지 '슈퍼전파' 위기 넘겼나…신도1천5명중 감염자 3명

과천시는 16일 정오 이외 시간 예배자 중 증상이 없어 검사하지 않은 신도 410여명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능동감시를 하기로 했다.

또 검사를 거부하거나 연락이 두절된 2명에 대해서도 연락하고 설득해 검사를 받게 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과천에 신천지 본부가 있어 대규모로 감염이 확산할까 봐 걱정이 컸는데, 3명을 빼고 나머지 신도들이 모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일단 확인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언제 증상이 발현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