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지침 발맞춰…3∼5일 추가 긴급돌봄교실 신청
강원교육청, 도내 학교 개학 23일로 2주 더 연기

강원도교육청이 2일 오후 교육부가 발표한 개학 추가 연기지침에 따라 도내 학교의 개학을 3월 9일에서 3월 23일로 2주 더 미루기로 했다.

추가 개학 연기에 따른 전체 휴업 일수는 15일로 별도의 수업일수 감축 없이 연간 학사일정과 방학일수를 조정하는 방법으로 법정 수업일수를 확보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3∼5일 추가로 돌봄 교실을 신청받아 긴급돌봄을 실시한다.

신청 기간 이후에도 학부모 요청 시 돌봄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돌봄교실 전담 인력과 참여 학생에게는 마스크를 제공한다.

도교육청은 교육부나 지자체로부터 학교비축 마스크 제공 요청 시 학교에 있는 것을 수거하는 대신, 예비비를 편성해 계약 생산 물량을 제공한 뒤 돌려받기로 했다.

각급 학교는 문자 메시지와 학교 홈페이지 등을 활용해 새 학기 배정학급과 담임교사를 발표한 뒤 담임교사와 학생 간 소통 창구를 마련해 학생의 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학습 지원과 생활 지도를 안내할 계획이다.

민병희 교육감은 "개학 연기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방파제가 될 것"이라며 "안전한 일상으로 하루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학생, 학부모, 교직원의 협조와 예방수칙 실천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