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가면 장학금' 교육단체 "차별 소지…인권위 진정"

명문대나 특정 학과에 진학했다는 이유로 다른 학생과 구별해 지자체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차별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전남 완도군 등 군 단위 13개 장학회의 차별적 장학금 지급 관행을 개선해달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일부 지자체별 장학생 선발 공고를 보면 서울대나 의예과 등 특정 대학·학과에 진학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거나 가산점을 높게 부여하고 있다"며 "이는 대입 경쟁의 결과만으로 능력과 가능성을 재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골적으로 특정 대학·학과, 성적을 중심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식은 교육 불평등과 기득권 세습을 부채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장학금이 지방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역할을 하지 않고 서울대 등 특정 대학을 정점으로 한 학벌 사회를 공고화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장학금 제도는 대학 간 서열화와 지방대학의 붕괴로 이어지게 된다"며 "지자체는 합리적인 장학금 지급 기준을 마련하는 등 학벌 중시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