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과 함께 1억 상당
휴대용 의료기기 기증키로
가천대 길병원이 의료기기업체 힐세리온과 함께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 10대와 태블릿PC 등 의료기기 1억원 상당을 대구지역 의료기관에 기증한다고 2일 밝혔다.

힐세리온이 개발한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 소닉은 의료 현장에서 초음파를 이용해 환자를 진찰할 수 있는 의료기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은 상태에서도 환자의 폐렴 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길병원은 늘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는 선별진료소 의료진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욱진 길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기존 초음파 진단기는 크기가 큰 데다 매번 장비를 멸균 처리하기가 어려워 코로나19 진단에 사용하기가 힘들다”며 “휴대용 초음파기 소닉은 멸균 포장된 상태에서도 환자를 진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정원 힐세리온 대표는 “가천대 길병원과 긴밀히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