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라도 군사합의 폐기해야"…'체제 위기 극복용' 분석도
통합당, 북한 도발에 "코로나19로 힘든 가운데 도발…능멸 수준"

미래통합당은 2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도발과 관련,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열고 무력 도발 재개를 규탄했다.

원유철 북핵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의 무력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리 국민들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무력도발을 재개한 것은 도저히 용서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원 위원장은 "대체 언제까지 일방적으로 수모만 당하는 대북 정책을 펼쳐나갈 것인지, 한심하고 부끄럽고 낯뜨겁다"고 정부에 화살을 돌렸다.

강효상 의원도 "보건분야와 공공협력을 주창한 바로 다음 날 이런 도발을 했다는 것은 (한국의 협력 의지를) 의식했는데 그조차 깡그리 무시하는, 능멸 수준에 왔다는 것"이라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합참의장을 지낸 최윤희 위원은 "잘못된 군사합의로 북한이 전술적 대응이 어려운 무기체계를 완벽하게 개발해 이제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우리를 제압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지금이라도 군사합의를 폐기하고 빗장을 걸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 제1차장 출신인 전옥현 위원은 이날 도발에 대해 "김정은 체제가 2기 집권 초기부터 외부에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이 흔들린다는 징후로 본다.

며칠 전 리만권 조직지도부장을 전격 해임한 것과 맞물린다"며 "내부체제 위기 국면을 인위적인 외부 위기 조성으로 극복하려는 고도의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