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히 음성 판정받은 진주 거주 대학생 "감사하고, 힘내세요"
해운대구 "하루에도 수십건 민원…감사 편지 직원에게 위로"
파김치 처지 해운대보건소 직원들, 뜻밖의 감사편지에 눈물

코로나19 확진자 검사를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매일 엄청난 민원에 시달리는 부산의 한 보건소에 한 통의 편지가 날아들었다.

멀리 진주에서 배달된 편지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다.

2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해운대보건소 민원실에 작은 택배 상자가 배달됐다.

상자 안에는 체온계와 함께 손으로 쓴 편지 한장이 들어있었다.

편지는 해운대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 한 대학생이 쓴 것이었다.

부산 한 대학교에 재학 중인 이 학생은 지난달 18일 해운대구 친구 집에 놀러 왔다가 발열 증세가 있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검사 후 학교 기숙사로는 가지 못해 바로 진주 자택으로 향해야 했는데, 교통편이 없어 발을 동동 구르던 중 보건소가 구급차를 이용해 귀가를 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은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 대학생은 편지에서 "직접 찾아뵙고 감사 인사를 드리며 체온계 반납을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나마 감사 인사를 전한다"면서 "직원분들 정신없으시고 바쁘셨을 텐데 저를 진주까지 이송할 방법을 찾아주시고 집까지 데려다주셔서 감사합니다"고 썼다.

또 "최근에 부산에서 확진자가 나오며 선별진료소에 오는 사람도 많을 텐데 조금만 더 힘내세요"라고 덧붙였다.

구는 한 달째 비상 근무를 하면서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이 편지를 읽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평소였다면 담담하게도 읽을 수 있었던 이 편지가 코로나 방역망 최우선에서 일하면서도 항상 엄청난 항의에 시달리기만 했던 직원들에게 한줄기 위로가 됐다고 전했다.

해운대구는 "매일 오후 9시, 10시를 넘기며 비상 근무를 하지만 직원들은 엄청난 항의 전화에 시달린다"면서 "'확진자의 집 주소를 아파트 동, 호수까지 정확하게 공개하라'거나 '왜 내가 자가격리를 당해야 하나'는 등 항의가 하루 수십통씩 오고, 통화당 20분 넘게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직원들이 많이 지쳐 있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주민들께서도 힘을 내시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