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서해 앞바다서 표류 어선 승선 4명 구조

2일 오전 7시 23분께 전북 부안군 위도 남서쪽 약 9㎞ 해상에서 표류하던 여수 선적 A(9.77t)호 선원 4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구조 요청을 접수한 해경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엔진이 작동하지 않던 A호의 선원 4명에 대한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나서 어선을 인근 항구로 예인했다.

당시 파도가 높고 바람이 강해 A호를 항구까지 이끌고 오는데 3시간 30여분이 걸렸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운항 전에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야 이런 사고를 줄일 수 있다"며 "사고가 발생하면 바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