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가짜뉴스·마스크 매점매석 등 10건 수사
전북경찰청, 마스크 유통질서 감시 특별단속팀 운영(종합)

전북경찰청은 사이버수사대와 도내 15개 경찰서의 56명으로 구성된 마스크 유통질서 감시 특별단속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단속팀은 마스크 매점매석, 제조업자의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위반(판매량 의무 신고·공적판매처로 일일 생산량 50% 이상 출고·해외 수출 제한 등), 인터넷 매크로(반복 작업을 자동화하는 프로그램)를 이용한 마스크 매입·재판매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전북경찰청은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마스크 등 방역용품 매점매석 2건, 인터넷 사기 2건, 가짜뉴스 등 허위사실 유포 6건 등을 수사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07년에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신천지 교인의 명단이 떠돈 것과 관련, 최초 게시자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북경찰청은 이와함께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과정에서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이들에 대한 소재 파악도 진행 중이다.

전북경찰청은 이날 현재까지 전북도와 보건당국으로부터 266명에 대한 소재 파악을 요청받아 209명과 연락을 했으며 나머지 57명에 대해선 연락이 닿는 대로 전수조사에 협력하라고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권현주 전북경찰청 수사과장은 "정부의 긴급수급 제한조치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체들이 공적 판매처를 통해 생산량의 50%를 납품하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며 "코로나19 관련 수사와 신천지 교인의 소재 파악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