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며 병상이 부족해 중증 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잇따르자, 방역 당국은 환자를 중증도별로 나눠 치료해 사망률을 낮추는 전략을 내놨다.

치료가 절실한 고령 중증환자는 큰 병원에 우선 입원시켜 적절한 진료를 받도록 하고, 상대적으로 증세가 가벼운 환자는 별도 격리시설인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도록 대응 체계를 전환한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