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확진자 5명 중 2명은 대구 다대오 지파 교인
"신분 공개 후 직장 동료 핍박 등 피해 잇따라" 주장
부산 신천지 "지역 교인수 은폐, 사실 아니다"

부산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부산야고보·안드레 지파)는 2일 입장문을 내고 "부산지역에서 교인수를 은폐한다는 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부산 신천지는 입장문에서 "보건당국 요청에 따라 1만6천884명 명단을 이미 다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최근 부산시가 밝힌 신천지 교인 확진자 수를 확인한 결과 다른 부분이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부산 신천지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부산 확진자 중 신천지 교인이 이달 1일까지 모두 5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부산 신천지는 "이들 5명 중 2명(7번, 12번)은 안드레 지파, 1명(76번)은 부산야고보 지파 교인이지만 나머지 2명(4번, 24번)은 부산 명단에 없고, 부산지역 두 지파 교인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 두 신도는 대구 다대오 지파 소속 교인이라는 것이다.

이밖에 부산 신천지는 교인 신분이 드러난 이후 피해가 이달 1일 기준 부산에서만 모두 28건이라고 주장했다.

관련 피해는 집에서 가출 강요, 병원 진료 거부, 직장 동료들 핍박, 직장 내 욕설, 사직 강요 등이다.

부산 신천지는 "신천지 예수교회 총회 본부와 함께 부산·울산·경남 지역 지자체에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조치 사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더 이상의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