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은 2일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인 유학생 모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하고, 14일 이상을 기숙사에서 생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현재 중국인 유학생 10여명이 기숙사 입소를 거부하고 원룸에서 생활해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시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이런 강제권을 행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검체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유학생만 부득이한 경우 원룸에서 자가 격리하도록 허가할 방침이며, 이를 거부하면 경찰에 지원을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익산시는 증상이 없는 중국인 유학생은 의무적인 검체 검사 대상이 아닌 만큼 자체 예산으로 비용을 댈 계획이다.

익산시 "중국인 유학생, 코로나19 검사 후 기숙사 생활 의무화"

다만 익산시는 '강제권'에 대해 "강력한 의지의 표현일 뿐, 물리력을 동원해 인신을 속박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정 시장은 이와 함께 익산의 대학에 재학 중인 대구·경북지역 학생 100여명에 대해서는 이달 말까지 등교를 늦추도록 권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