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확보 공적물량 1천41만4천장 중 56.4% 공적판매처에 출하
김강립 총괄조정관 "마스크 보급 체감수준 못 미쳐 송구스럽고 반성"

정부가 2일 전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약국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마스크 약 588만장을 공급한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날 확보한 공적 물량 마스크는 총 1천41만4천장이다.

이 중 56.4%에 해당하는 약 587만7천장을 공적판매처에 출하 중이다.

대구·경북 지역에 특별공급 69만장을 비롯해 우체국에 65만장, 농협하나로마트에 70만장, 공영홈쇼핑에 20만장, 중소기업유통센터에 12만장, 약국에 236만7천장을 공급한다.

의료기관에는 115만장이 배정된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오늘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곳은 전국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 전 매장이며, 우체국의 경우에는 공급 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 소재 지역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 ·청도 지역에서 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 유통센터의 경우 행복한 백화점(서울 양천구), 명품마루(서울역점과 대전역점), 아임쇼핑(부산역점)에서 살 수 있다.

공영홈쇼핑은 지난 1일처럼 유선전화(전화주문☎ 080-258-7777, 080-815-7777)로 판매된다.

자세한 구입장소나 판매 시간은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행복한 백화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모든 정책적 수단을 활용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스크를 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공급물량의 안정적 확보, 생산 확대 등을 통해 마스크 수급 관련 정책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마스크 문제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말씀을 드린다"면서 "공적 유통체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노력에도 아직 체감할 수준의 마스크 보급까지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는 것을 반성하고, 가능한 조치들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교육부에 초·중·고교 마스크 비축량을 수거해 우선 국민들에게 공급하도록 요청했고, 교육부에서 수용했다"며 "정부는 개학 전까지 각급 학교에 마스크 재비축을 완료하고, 학교에서 추가로 요청한 마스크 물량도 적극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늘 전국 우체국·농협 등 통해 마스크 588만장 공급(종합)

정부 "대구1 생활치료센터 개소…대구 경증환자 160명 입소 가능"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