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앞 두번 큰절…"코로나 크나큰 재앙, 하늘이 돌봐줄 것"
신천지 이만희 "진심 사죄…적극 협조하고 있으나 면목없다"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2일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이날 오후 3시 15분께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국에서 최선의 노력을 했다"면서 "우리도 즉각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나 정말 면목 없다"고 말하고 취재진 앞에서 큰절을 했다.

이어서 또 용서를 구하며 큰절을 한번 더 했다.

이 총회장은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정부에게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무서운 병이 왔는데 어느 부모가 그냥 보겠냐, 고치고자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또 그는 "(코로나19는) 우리 개인의 일이기 전에 크나큰 재앙"이라며 "누가 잘하고 잘못(하고) 따질 때가 아니고, 하늘도 돌봐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