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인터넷 통한 마스크 판매 사기범 잇따라 체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판다는 허위 글을 온라인상에 게시하고 대금을 가로채 온 범인들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마스크 등을 판매하겠다는 글을 올려 143명으로부터 약 5천9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석 달여 동안 핸드폰이나 이어폰, 마스크 등의 물건을 판매할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였다.

경찰은 실시간 위치추적과 IP 추적 등을 통해 경기도의 한 모텔에서 A씨를 붙잡아 지난달 2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북경찰청은 비슷한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20대 B씨도 붙잡아 조사 중이다.

B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서 마스크 등을 판매한다고 속여 36명에게 1천3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수요가 큰 제품들을 골라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며 "최근 마스크 수요가 큰 만큼 관련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