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코레일)와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은 2일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대구시에 2억원을 기부했다.

한국철도 노사는 감염병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을 돕기 위해 공사 임직원과 노동조합이 함께 힘을 모았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역량을 총동원하는 한편, 역 매장의 수수료 인하와 기차상품을 판매하는 여행사의 판매수수료를 전액 감면하는 등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8일부터 의료지원을 위해 이동하는 의사, 간호사 등이 KTX, 무궁화호 등 대구와 경북지역을 오가는 모든 열차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은 “대구시민의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동대구역에 ‘힘내라 대구, 힘내라 대한민국’ 대형 현수막을 걸었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철도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도 “코로나19로 어려운 모든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열차와 역을 더욱 꼼꼼히 방역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열차를 타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