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오후 3시 가평서 기자회견
기자회견장 '실내→실외' 긴급 변경

이만희 "여러분, 신천지를 오해하고 있다"


2일 오후 3시,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총회장은 이날 경기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으로 알려진 '평화의 궁전'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 흰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등장, 신천지의 입장을 내놨다.
큰절 사죄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사진=연합뉴스

큰절 사죄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만희 총회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 우리도 최선의 노력을 했지만 다 막지 못했다"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당국에서 최선의 노력을 했고 우리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힘 닿는 데 까지 최선을 다해서 정부 측에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 뭐라고 사죄해야 겠는가. 정말 면목이 없다. 사죄를 위해 여러분에게 엎드려 사죄하겠다"고 한 뒤 실제로 엎드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 총회장은 "저는 변변치 못한 사람이다. 제대로 못한 것 용서해달라"며 "이 바쁜 시기에 정부 당국에서 우리 교회를 위해 이와 같이 노력해주는 것에 대해 너무나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모르겠다. 우리의 잘못된 것들도 우리 스스로 알고 있다"면서 "특히 대구 교회 성도님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 신천지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해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출하고 전수 조사를 하기로 한 데다 신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모두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천지에 대한 오해도 언급했다.

이 총회장은 "이제 누구의 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 여러분이 오해를 하고 있는데 오해를 없애고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함께 일하고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어떠한 것이라도, 발버둥 치더라도 코로나19 확산은 막아야 겠다"며 "이 자리에서 더 나아가 '내 사람이다, 내 집안 사람이다, 교회 사람이다'를 넘어 나라와 국민을 생각해 모두 다 협조하겠다"고 했다.

한편, 평화의 궁전 앞에선 '신천지 신도' 부모들이 팻말을 들고 항의하는 시위가 동시에 벌어졌다.

'사이비 신천지 가출된 자녀들 코로나 검사 받게하라'는 팻말을 든 한 여성은 "코로나가 전국을 휩쓸고 있는데 신천지 기숙사 골방에서 코로나에 걸려 신음하고 있을 딸을 생각하니 걱정된다"면서 "딸이 검사를 받도록 도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는 앞서 지난 1일 이 총회장과 12개 지파 지파장들을 살인 및 상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게 주된 이유다.
'흰색 마스크' 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국민께 엎드려 사죄…정부에 최대한 협조" [종합]

영상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