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본부장 "정오까지 1명 입소…경증, 센터 수용 외 자가격리도 가능"

대구1 생활치료센터 개소 첫날인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환자 약 100명이 센터에 입소하게 된다.

대구1 센터는 국내 첫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센터로 대구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에 마련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100명 정도의 입소자 명단이 확인돼 입소가 진행 중이고 12시까지 1명이 입소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어 "대구시 환자관리반에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 한 결과를 고려해 (환자) 배정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수용해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며 치료하기 위한 시설이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 병상 부족으로 중증환자가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해 경증환자를 위한 별도 치료센터를 마련한 것이다.

대구1 센터에는 대구시 경증환자 160명이 입소할 수 있다.

입소한 환자들은 체온 측정과 호흡기 증상 등 일 2회씩 자가 모니터링을 시행하며, 건강 상태에 변화가 있으면 의료진의 진단을 받는다.

센터에는 경북대병원 의료진을 비롯한 총 17명의 의료인력이 상주한다.

치료센터 내 입소자의 이동은 임시 생활 시설에 머물렀던 우한 교민보다 자유롭다는 게 정 본부장의 설명이다.

그는 "우한 교민의 경우 한 분이라도 확진이 생기면 교차 감염의 위험이 있어 1인 1실로 엄격히 생활을 통제했지만, 치료센터 입소자는 이미 확진을 받은 분이라서 지침상 다인실 생활도 가능하다"면서 "치료센터 내 생활은 방이나 층 단위의 격리라기보다 건물 자체를 통제하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치료센터에 입소할 정도의 경증환자는 집에 머물며 의료진의 진료를 받는 '자가격리'도 가능하다.

다만 자가 격리 환자의 경우 독립된 방이 있거나 동거인 중 고령자·기저질환자 등 감염에 취약한 사람이 없어야 한다.

정 본부장은 "인플루엔자나 다른 호흡기 감염병 환자에게도 아플 때 집에서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라고 한다"면서 "이와 유사한 정도의 코로나19 환자를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