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강제징용 배상, 한일 입장차 커…시간 소요 불가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강제징용 배상 해법과 관련해 "일본과 외교적 소통을 통해 여러 방법을 협의하고 있지만 아직 입장차가 크다"며 "절충안 모색에 시간이 더 소요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 "정부는 대법원판결 존중, 피해자의 배상권 이행 등 2가지 원칙을 고수하며 여러 합리적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갖고 문제에 대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선 "정부 입장은 분명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당하고 자의적이라는 것이고, 수출규제 조치 이전 상태로 복원돼야 한다는 분명한 목적이 있고 수출당국 간 대화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