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마스크 품귀현상과 가격 상승이 이어지자 전북 전주지역 섬유제조업체들이 3만장의 마스크를 기증했다.

마스크 3만장 기증한 전주 섬유업체들…"소외계층에 써달라"

한일섬유 한춘자 대표 등 관내 6개 섬유업체 대표들은 2일 전주시청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마스크 전달식을 가졌다.

이들 업체가 합동으로 제작한 3만장의 마스크는 금액으로는 3천만원가량이다.

시는 기증된 마스크를 전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홀로 거주 어르신과 차상위 계층, 한부모 가족 등 지역의 취약계층에 우선 전달할 예정이다.

6개 업체는 한일섬유를 비롯해 명성어패럴, 예전실업, 예스더실업, 동진실업, 대연재단 등이다.

한춘자 한일섬유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어 지역사회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의 업체들과 함께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