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모자 가족도 추가 감염…광주 확진자 1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모자와 함께 사는 가족도 추가로 확진됐다.

광주시는 확진자 A씨의 어머니인 B(83)씨도 2일 오후 1시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A씨 모자가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자 함께 사는 B씨를 자가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다.

이에 따라 광주 확진자는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A씨 아들은 지난달 유럽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져 보건 당국이 역학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6시 30분께 광주 동구 광산동 음식점, 오후 8시 20분께 남구 양림동 카페에 방문했다.

29일에는 북구 중흥동 음식점과 카페, 동구 남동 제과점을 들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