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취약계층·대중교통 종사자에 마스크 23만장, 선별진료소 등에 보호복 2만 세트 제공
울산시, 코로나19 대응 최일선 근무자 보호복·마스크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최일선 현장에서 일하는 근무자와 재난 취약계층,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게 마스크와 보호복이 긴급 지원됐다.

울산시는 2일 시청 햇빛광장에서 송철호 시장, 5개 구·군 부단체장,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권혁포 동강병원장, 버스 및 택시조합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보호복, 마스크 전달식을 열었다.

전달 물품은 레벨 D(Level D) 보호복 2만 세트와 마스크 23만 장이다.

레벨 D(Level D) 보호복은 피부와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한 전신 보호복으로, 고위험 병원체 오염 의심 시 활용한다.

울산시는 보호복과 마스크를 재난 취약계층과 코로나19 대응 최일선 근무자에게 지급하기 위해 조달 업체와 사전 협의하는 등 신속한 계약으로 확보했다.

보호복은 선별진료소, 확진자 입원 병원, 의료 폐기물 운반·처리 등의 현장 근무자에게, 마스크는 재난 취약계층과 시내버스와 택시 운수종사자에게 각각 배부된다.

울산시, 코로나19 대응 최일선 근무자 보호복·마스크 지원

성화섭 버스조합 전무이사는 "항상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수종사자 마스크 착용, 시내버스 1회 운행에 1회 소독, 버스 내부 안내방송과 LCD 모니터 활용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손 소독제 비치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성 일반택시조합 사무국장은 "1일 1회 택시 내부를 소독하고, 운행 중 마스크 착용 점검 등을 통해 예방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송철호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 최일선 현장 대응 근무자 등에게 보호복 등을 우선 지원한다"며 "선별진료소와 확진자 수용 병원 의료진, 대중교통 종사자 등은 시민과 접촉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항상 보호복과 마스크를 쓰고 자신을 보호해 감염 차단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