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독차에 경찰 경비인력 200여명 동원…가출한 신도 부모들 시위
이만희 회견 예고한 가평 신천지연수원 취재진 몰려 북새통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 개최를 예고한 2일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진입로는 몰려든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기자회견 예정 시각인 오후 3시보다 두세시간 앞서 취재 차량들이 현장에 속속 도착하면서 평화의 궁전으로 들어가는 도로는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또 평화의 궁전 입구 앞에 폴리스라인이 쳐지고 진입이 통제되면서, 대기하는 취재진으로 큰 혼잡이 빚어졌다.

취재진 앞에서 가출한 신천지 신도 자녀를 둔 부모들이 팻말을 들고 항의성 시위도 벌였다.

'사이비 신천지 가출된 자녀들 코로나 검사 받게하라'는 팻말을 든 한 여성은 "코로나가 전국을 휩쓸고 있는데, 신천지 기숙사 골방에서 코로나에 걸려 신음하고 있을 딸을 생각하니 걱정된다"면서 "딸이 검사를 받도록 도와달라"고 주장했다.

항의 규탄 시위에 신천지 관련자로 보이는 사람이 경찰에 통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에는 200명 이상의 경찰 인력이 경비에 동원됐으며, 소독차도 잇따라 도착해 현장 주변 소독을 실시했다.
이만희 회견 예고한 가평 신천지연수원 취재진 몰려 북새통

앞서 신천지 측은 이날 오후 3시께 이만희 총회장이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평화의 궁전 지하 1층에서 개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를 두고 책임론이 불거진 신천지 측이 살인 등의 혐의로 고발당한 데 따른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시는 지난 1일 이 총회장과 12개 지파 지파장들을 살인 및 상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게 주된 이유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증 우려에 따라 평화의 궁전 시설 내에서의 기자회견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경기도가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신천지 측은 시설 외부인 진입로 등에서의 기자회견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기도는 기자회견과 동시에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를 시도할 예정이다.
이만희 회견 예고한 가평 신천지연수원 취재진 몰려 북새통

한편,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은 이 총회장의 별장으로도 알려졌다.

두문불출했던 이 총회장이 최근 이 시설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