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계양역의 인천에서 서울방향 승강장 폭 확대 안내도. 공항철도 제공

공항철도 계양역의 인천에서 서울방향 승강장 폭 확대 안내도. 공항철도 제공

공항철도는 인천→서울로 출근하는 통근객 이용이 많은 계양역의 승강장 폭을 8m→15.5m로 넓히는 ‘계양역 승강장 확장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방향 승강장의 폭은 열차 출입문부터 벽까지 8m다. 열차가 출발하기 직전에 이용객이 몰리면 계단까지 대기줄이 이어질 정도. 이처럼 승강장이 붐벼 이용객의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는 게 공사 측 설명이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시간 오전 7~9시까지 계양역의 평균 이용객 수는 1만836명으로 하루 이용객의 37%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의 ‘도시철도 정거장 및 환승‧편의시설 설계지침’에 따르면 공항철도 계양과 검암역의 출근시간대 승강장 혼잡도는 E∼F 등급. 타인과 접촉 없이 승강장에서 대기하기 어려울 정도다.

공항철도는 2017년 3월부터 계양역 승강장 시설 개선 방안으로 ‘승강장 확장’을 검토했다. 2018년 5월부터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공사착공을 위해 토목건축 , 전기, 기계 등 각 분야별 세부사항을 협의하고 2019년 12월에 계양역 승강장 폭을 8m에서 15.5m로 확장하는 방안으로 실시 설계를 최종 완료했다. 다음달 착공하며 2021년 7월 준공예정이다.

검암역도 인천시 서구 지역 인구 유입과 인천2호선 개통으로 하루 이용객이 2015년 1만 6000명에서 2019년 2만 3000명으로 40% 이상 증가했다. 검단신도시와 검암역세권 개발로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면서 검암역 승강장 확장 사업 추진도 국토교통부에 발의한 상황이다.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은 “계양역은 에스컬레이터를 가동하지 못할 정도로 혼잡한 상황이었다”며 “계양역 승강장 확장 사업 이후에도 이용객의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