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의료원 감염병 전담병원 해제…주민 불편 해소

경북 울진군이 설립한 울진군의료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됐다.

2일 울진군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울진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기존 입원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보내고 코로나19 환자만 진료해야 한다.

문제는 울진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면 울진 의료 서비스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울진군 주민이 아프거나 다쳐 병원에 가려면 강원도나 포항까지 가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

다른 지역 병원이 대구·경북에서 온 환자를 돌려보내는 사례가 종종 발생해 치료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 때문에 울진군은 기존 환자 혼란이나 대체 의료시설 부족 등을 이유로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해제해달라고 요청해왔다.

울진에는 아직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일 울진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해제했다.

전찬걸 군수는 "전담병원 지정해제로 군민의 의료서비스 불편 우려가 해소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