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6천여명 휴업 조치, 학급당 10명 내외 배치
경남교육청, 유·초등생 긴급돌봄…"코로나19 확산 방지"

경남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휴업 조치로 경남에서 6천295명 학생이 긴급돌봄을 받는다고 2일 밝혔다.

유치원은 373개 원에 3천368명, 초등학교는 351개교에 2천927명이 신청했다.

전체 유치원 674개 원 유아 4만7천795명 중 유치원 55.7%, 유아 7%가 긴급돌봄에 참여한다.

초등학교는 512개교 학생 19만2천33명 중 학교 68.6%, 학생 1.5% 수준이다.

2일부터 오는 6일까지 실시되는 긴급돌봄에 교직원은 감염증 특성을 고려해 학급당 최소 인원으로 구성하되, 10명 내외로 배치된다.

도교육청은 돌봄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위해 매일 2회 발열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위생수칙을 교육한다.

도교육청은 돌봄 유치원과 학교를 중심으로 시설 방역을 마치고 방역용품을 갖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