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투표조작 관련 "윗선 개입 증거 발견 못 해"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병원 지난달 4차 압수수색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관련 성형외과를 추가로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0일 이 사장이 이용했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 수사관을 보내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이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의료전문기관에 질의하고 감정을 의뢰해 받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조금 더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해(병원을) 한 차례 더 압수수색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압수한 진료기록부와 병원 PC,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건강보험공단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등에 이 사장의 진료가 적법하고 정상적이었는지 질의했다.

또 조작 의혹이 제기된 해당 병원 마약류 관리대장의 필적 감정도 의뢰했다.

이 청장은 "(이번에 추가로 병원에서) 압수한 결과를 분석하고 그간의 수사내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 사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장 등 관련자의 소환 조사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압수수색 결과를) 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조사해 온 경찰은 해당 병원을 4차례 압수수색한 것 외에도 관련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3차례 더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청장은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 및 '아이돌학교'와 관련해 "(CJ ENM) 윗선의 개입 여부를 그간 면밀히 수사했지만 개입했다는 객관적인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으로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아이돌학교' 제작진 김모 CP(총괄 프로듀서)와 김모 부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의혹에 연루된 기획사 관계자 2명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해 11월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에 연루된 제작진과 기획사 관계자 등 8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