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병원·잠실주경기장 등 4곳…보건소 선별진료소 30곳→50곳 확대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 4곳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 차량이동 선별진료소는 3일 서울 은평병원(은평구)·소방학교(서초구)·잠실주경기장 주차장(송파구)에 이어 4일에는 이대서울병원(강서구)에 문을 연다.

진료소마다 의사 4명 등 총 12명의 인력이 배치된다.

운영 시간은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방문자가 차에 탄 채로 접수부터 진료, 검체 채취까지 처리할 수 있다.

검사 결과는 문자로 통지된다.

1인당 검체채취 시간은 최대 1시간에서 10분 안팎으로 줄어든다.

진료과정에서 폐 엑스레이 등 추가 검사가 필요할 경우 인근 시립병원과 보건소로 넘겨진다.

서울시는 차량이동 선별진료소에서 일할 의사 등 의료 인력을 모집하고 있다.

희망자는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자원봉사포털로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검체채취가 가능한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이달 말까지 현재 30곳에서 50곳으로 늘리고, 검체 채취에 의사 외에도 임상병리사를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다.

서울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에서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 44곳도 73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2월 23∼29일 서울 지역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는 하루 평균 87.8건의 진료가 이뤄졌다.

평균 검체 채취 건수는 50건이었다.

내일부터 서울에도 차량이동 선별진료소…원스톱 진료·검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