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올해 업무계획 보고…학부모안심학년제 도입·AI교육 확대
교원 전문성 제고 방안·미래형 수능도 올해 설계
초등 1학년 기초학력 보장위해 교사·교대생 협력 수업 도입

초등학교 1학년 자녀가 안전하게 등교해 한글·산수를 잘 익히는지 매 순간 불안한 학부모들을 위해 '학부모 안심학년제' 제도가 올해 도입된다.

초등학교·중학교에는 소프트웨어(SW) 교육이 의무화된다.

교육부는 인공지능(AI) 교육 종합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올해 업무계획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교육부 업무계획 목표는 '국민이 체감하는 교육 혁신, 미래를 주도하는 인재 양성'이다.

교육부는 학부모들이 걱정 없이 아이를 초등학교에 입학시킬 수 있도록 초등학교 1학년을 '학부모 안심학년제'로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학부모 안심학년제는 각별한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교 1학년을 학습·안전·돌봄 전 영역에서 국가가 책임지고 챙겨서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경력 단절을 겪지 않도록 하는 제도다.

아이들이 입학 초기 단계에 기초학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정규수업에 지도 요원이 1명 더 참여하는 '협력수업'이 올해 시행된다.

다른 교사, 교원 자격 소지자, 교대·사범대생 등이 수업에 함께 참여하는 제도다.

올해 800개 초등학교에 시범 도입되고 내년에 1천개교로 확대된다.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에게 담임교사·상담교사 등 다중지원팀이 보충 수업과 상담 등을 다각도로 지원하는 '두드림학교'도 올해 2천900개교, 내년 3천500개교로 늘어난다.

맞벌이 부부의 돌봄 수요를 맞추기 위해 방과 후 교실과 돌봄교실을 연계한 '방과 후 돌봄' 프로그램도 도입된다.

돌봄 기능을 수행하면서 학생이 특기·적성을 개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등하굣길 안전을 위해서는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지역에 폐쇄회로(CC)TV 2천여대와 신호등 2천여개가 상반기에 설치된다.

옐로우카펫·노란발자국 등 학생과 운전자가 학교 교통안전 보호구역(스쿨존)을 알아보기 쉽게 만드는 시설도 올해 하반기에 초등학교 100곳에 시범 도입된다.
초등 1학년 기초학력 보장위해 교사·교대생 협력 수업 도입

올해 모든 초등학교·중학교에는 소프트웨어 교육이 필수화된다.

초등학생은 5∼6학년, 중학생은 1∼3학년 중 한해에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게 된다.

고등학교는 필수화는 아니지만 선택 과목으로 도입하게 된다.

내년에는 고등학교에 AI 기초·융합 선택과목이 신설되고 시범학교가 운영된다.

AI 전문 교육 인력도 교육대학원을 통해 올해 1천명이 양성된다.

초·중·고 교실에는 2024년 모든 교실 설치를 목표로 기가급 무선망(Wi-fi)이 설치된다.

올해는 초등학교·중학교 학교당 최소 60개의 스마트기기가 보급되고, 모든 초·중·고에 최소 4개 교실에 무선환경이 구축된다.

교육부는 올해 초·중·고 단계별 AI 교육 내용 기준을 마련하고, 전 국민이 AI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할 'AI 교육 종합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올해 하반기에 '교원 정책 2030'(가칭)을 발표할 계획이다.

미래 교육 환경에 교원이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전문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할 대책이 담긴다.

교육부는 미래 교육 환경을 반영한 '2022 교육과정'과 미래형 수능 및 대입 제도도 올해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교육부는 국공립 유치원 확충, 초등 돌봄교실 확대,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대입 공정성 강화, 고교학점제 도입 준비, 미래형 학교 공간혁신 등 기존에 발표했던 정책들을 올해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해 국민들의 성원으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와 고교 무상교육 도입 등 성과를 이뤘다"면서 "올해는 교육에 대한 국가 책임과 공정성을 한 단계 높이고, 인재 강국으로 도약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