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늘어난 시기로부터 2주 이상 지나야" 전망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격리 해제 기준이 외국보다 엄격했다며 전날 퇴원 기준 완화로 앞으로 완치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 "엄격했던 격리해제 기준 완화로 완치자 늘어날 것"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의 경우 우리나라보다 훨씬 유연한 기준으로 격리해제를 한다"며 "전날부터 국내 격리해제 기준이 완화된 만큼 앞으로 완치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평균적으로 2∼3주 간의 치료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가정하면, 국내 확진자가 늘어난 시기(2월 중순에서 말)로부터 적어도 2주 이상이 지나야 완치자 수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전날 퇴원 기준을 변경해 의료기관에 입원했어도 증상이 호전되면 우선 퇴원하고, 치료 담당 의사와 환자관리반 판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나 자가에서 요양하도록 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24시간 간격으로 시행된 바이러스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이 나와야 하는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한 이후 퇴원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