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혈 때 헌혈자도 마스크 착용…혈액보유량 3.7일분, 안정적인 5일분보다 적어

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혈액 수급에 차질을 빚자 헌혈 활성화를 위해 안전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헌혈 과정에서 감염되지 않겠냐는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자 대한적십자 채혈직원의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혈액원 모든 직원에 대해서는 매일 몸 상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채혈 때 직원뿐 아니라 헌혈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등 관련 표준운영절차(SOP)를 강화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발생 후 설 연휴와 방학 등이 겹치면서 단체헌혈이 취소되고 외출 기피에 따른 개인 헌혈까지 감소하면서 지난 2월 중순 국내 혈액 보유량이 급감하자 방역 당국은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혈액 수급이 악화하면 수술과 진료에 차질을 빚으면서 국민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각 의료기관에 혈액 수급 위기 대응 체계를 신속하게 마련해 가동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후 범국민적인 협조로 혈액 보유량이 일시적으로 전년 수준으로 회복했지만, 최근 들어 다시 감소 추세를 보여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혈액 보유량은 3.7일분에 그친다.

위기 대응 매뉴얼의 주의단계 기준인 3.0일분 수준으로까지 떨어지는 등 적정 수준에 많이 미흡한 실정이다.

적십자사는 안정적인 혈액 보유량을 5일분으로 보고 있다.
적십자 채혈직원 코로나19 전수조사…헌혈 안전조치 강화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정부는 헌혈 때 감염 우려를 해소하고자 더 철저한 안전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공공기관과 국민 여러분께서는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게 헌혈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부 "대구1 생활치료센터 개소…대구 경증환자 160명 입소 가능"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