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확진되면 시설 폐쇄…위탁업체 근무자들, 일주일째 퇴근 않고 처리
코로나19로 음식물쓰레기 대란 우려…창원 위탁업체 합숙 근무

경남 창원시 음식물자원화처리장 근무자들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음식물 쓰레기 처리가 중단되는 것을 막고자 스스로 '고립'을 택했다.

2일 창원시에 따르면 성산음식물자원화처리장 위탁업체 근무자 13명이 지난달 24일부터 자발적으로 일주일째 퇴근을 하지 않고 처리장 내 간이침대 등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하고 있다.

이곳 근무자는 36명으로 13명은 처리장 가동에 필요한 최소 인원이다.

음식물자원화처리장은 수거한 음식물 쓰레기를 건조해 사료로 만드는 시설이다.

창원시에서 하루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285t 중 200t을 처리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법적으로 소각이나 매립을 할 수 없다.

이곳 근무자 1명이라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시설을 폐쇄해야 해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차질이 불가피해진다.

합숙 근무자 13명은 음식물 쓰레기 대란을 막고자 다른 근무자들은 물론, 같은 합숙 근무자끼리도 동선이 서로 겹치지 않도록 업무 연락도 무전기로 할 정도다.

창원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수그러질 때까지 위탁업체 근무자들이 합숙 근무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