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안철수, 이틀째 대구서 진료봉사…"현장상황 매우 엄중"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이틀째 진료 봉사를 이어간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전날에 이어 2일 오전 10시부터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진료 봉사를 시작했다.

이날 봉사에는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교수가 함께했다.

사공 교수는 국민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이자 코로나바이러스19 태스크포스(TF)위원회 위원장이다.

서울대 의학박사를 취득한 의사인 안 대표는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대 전임강사로 일하며 의예과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후 컴퓨터 백신을 개발하면서 벤처 사업가로 변신했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장 상황이 매우 급박하고 엄중해 안 대표가 바로 어떤 이야기를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일단 진료에 집중하고 어느 정도 정리되면 현재 상황 등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