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양산을 공천 추가 접수…홍준표 '타협안' 무산되나

미래통합당이 2일 경남 양산을 지역구 후보자를 추가 모집한다고 밝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거취에 이목이 쏠린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4·15 총선의 지역구 후보자 추천신청을 추가 공고했다.

대상 선거구는 경남 양산을 1곳으로, 신청서 접수 기간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이에 따라 앞서 이 지역 출마 의사를 밝혀온 홍 전 대표가 아닌 '제3의 인물'을 공천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홍 전 대표는 당초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준비해왔으나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지속적으로 요구하자 이에 대한 타협안으로 상대적 험지인 양산을 출마를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일찌감치 김두관 의원 전 경남지사를 이곳에 전략공천해놓은 상태다.

이에 따라 홍 전 대표가 공천되면 전현직 지사간에 이른바 '양산대첩'이 벌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20일 단독 면접심사를 봤다.

이 자리에서 일부 공관위원은 그에게 재차 '수도권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오 공관위원장도 홍 전 대표의 거취에 대해서는 극도로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 안팎에서는 공관위가 결국 홍 전 대표를 서울 또는 수도권으로 끌어올리려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홍 전 대표는 공관위의 '확답'이 없는 상황에서도 지난달 24일 양산을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사무소도 개소해 양산을 공천을 압박했지만, 추가 신청 접수로 인해 양산을 공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20일 단독 면접심사를 본 뒤 기자들과 만나 "난 고향 출마를 (한 번) 컷오프당한 셈"이라며 "(양산을까지) 컷오프를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만약 컷오프를 두 번 당하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