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 층만 3일까지 폐쇄…무선사업부만 확진자 3명 발생

삼성전자 경북 구미 사업장에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2일 구미 2사업장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업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2일 같은 사업장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일주일여 만에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지난달 28일에는 구미 1사업장 네트워크사업부 직원이, 29일에는 2사업장 무선사업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조치된 바 있다.
삼성 구미사업장 4번째 확진자…"생산라인 추가 폐쇄는 없어"

이에 삼성전자는 지난달 22∼24일, 지난달 29일에서 지난 1일까지 스마트폰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고, 3일까지 확진 직원이 근무한 층을 폐쇄할 예정이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늘 확진된 직원은 생산라인 근무자는 아니었다"며 "해당 직원이 근무했던 층만 3일까지 폐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9일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업장 전체에 대한 폐쇄·방역은 이미 시행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가동 중단은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삼성전자 경기 용인 기흥 반도체 사업장에서도 구내식당 협력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2일까지 식당을 폐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