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덕 삼성인력개발원·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치료센터 금주 내 개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환자를 치료할 첫 '생활치료센터'가 2일 대구에 문을 열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이날 "교육부의 협조를 받아 대구시 소재 중앙교육연수원을 활용, '대구1 생활치료센터'의 운영을 시작한다"면서 "경증환자 분류와 배정 상황에 맞춰 순차적으로 입소할 수 있게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센터에는 대구시 경증환자 160명이 입소할 수 있다.

입소한 환자들은 체온 측정과 호흡기 증상 등 일 2회씩 자가 모니터링을 시행하며, 건강 상태에 변화가 있으면 의료진의 진단을 받는다.

센터에는 경북대병원 의료진을 비롯한 총 17명의 의료인력이 상주한다.

정부는 센터 환자에게 체온계와 필수의약품 등이 들어있는 개인위생 키트와 속옷, 세면도구, 마스크 등이 포함된 개인구호 키트를 준다.

식사와 간식도 무료로 제공한다.

중대본은 "입소 전·후 시설을 소독하고 복도·승강기 등 입소자 접촉이 많은 공간은 매일 소독해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처리해 센터를 안전하게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보건복지부, 대구광역시 등 관계 기관이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대구 1센터에 이어 이번 주 안에 경북 지역에 치료센터가 두 곳 더 개소할 예정이다.

새 센터는 영덕군 삼성인력개발원과 문경시 서울대병원인재원에 각각 마련된다.

생활치료센터 구축은 지난 1일 정부가 치료체계를 개편한 데 따른 것이다.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며 병상이 부족해 중증 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잇따르자, 방역 당국은 환자를 중증도별로 나눠 치료해 사망률을 낮추는 전략을 내놨다.

치료가 절실한 고령 중증환자는 큰 병원에 우선 입원시켜 적절한 진료를 받도록 하고, 상대적으로 증세가 가벼운 환자는 별도 격리시설인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도록 대응 체계를 전환한 것이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전담의료진이 배치돼 시설 내 확진자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증상이 악화한 환자는 병원으로 이송된다.
정부 "대구1치료센터 개소…대구 경증환자 160명 입소 가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