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간 인터넷 직거래 과정서 접속 유도해 구매대금만 챙겨

개인 간 인터넷 물품 직거래 과정에서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를 이용해 돈만 받아 챙기는 사기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가짜 안전결제사이트 사기 기승…"마스크 살 때 주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같은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 2명을 사기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물품 구매를 원하는 피해자들에게 접촉해 안전결제 사이트를 이용한 거래를 하자고 한 뒤 유명 안전결제 사이트처럼 만든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의 주소를 피해자들에게 보내 가짜 사이트 접속을 유도했다.

이 가짜 사이트에서 안내한 입금계좌는 이들 일당의 것으로 이들은 피해자들이 입금한 돈만 받아 챙기는 수법으로 57명에게서 3천123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안전결제는 인터넷 거래 과정에서 판매자가 돈만 받고 잠적하는 경우를 예방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구매자가 물건 대금을 안전결제 사이트에 송금하면, 사이트를 운영하는 회사는 구매자가 물품을 정상적으로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대금을 판매자에게 송금한다.

안전결제 사이트에 수수료를 내야 하지만 사기 피해를 막을 수 있어 이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늘고 있다.

그러나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 사기 피해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사태가 빚어져 마스크 거래를 내세운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 사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를 이용해 마스크 대금만 받아 챙긴 일당이 최근 서울지방경찰청에 검거됐다"며 "수법은 다르지만 마스크 거래를 내세워 17명에게서 1천420만원을 받아 챙긴 피의자도 지난달 초 수원중부경찰서에 적발되는 등 마스크 관련 범죄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를 막으려면 안전결제 사이트 주소를 정확히 확인하고 경찰청 사이버캅 사이트에 접속해 추가로 해당 사이트 주소를 조회해야 한다"며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무작위로 입력했는데도 접속이 된다면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로 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