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단지 지상 5층 규모…2천700억원 투자·50명 고용
충남 내포신도시에 AI 데이터센터 건립…2022년 완공

충남도가 내포신도시에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를 유치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일 도청에서 미션크리티컬엔지니어링 김호영 대표, 엠쎄스 손태영 대표, 이호스트아이씨티 김철민 대표와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들 3개 기업은 내포신도시 내 첨단산업단지 산학협력부지 1만4천130㎡에 지상 5층, 지하 1층(연면적 1만㎡)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건립한다.

투자금은 2천700억원, 상주 직원 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올해 9월 착공해 2022년 3월 준공이 목표다.

충남 내포신도시에 AI 데이터센터 건립…2022년 완공

데이터센터는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storage) 등 IT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장비를 한 건물 안에 모아 365일 통합 관리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투자기업들은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고, 기업을 유치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충남도와 협의해 미세먼지, 범죄예방, 스마트팜, 바이오산업 육성 등을 위해 중앙부처 AI 관련 국비 지원 공모사업에 함께 나설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충남이 정보기술·빅데이터 서비스산업 클러스터 중심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